EDR,AIRSS

임마누엘

last modified: 2017-01-14 03:44:51 Contributors

* 상위 항목:호은 학교 S2
任마누엘
성별 여자
나이 16
생일 12월 24일
신장 173cm
체중 54kg
성향 GL[1]

  • 동아리 : 밴드부, 댄스부. 현재 겸임중.
  • 호은골에 오게 된 나이 : 15살[2].

1. 외모

첫 인상에 걸맞게, 너는 정말로 독특한 아이였다. 선명하면서도 흐릿했고, 어느 한 쪽에 속하지 않고 회색이었다.
처음부터 제 본연의 색이 존재라도 했었냐는 듯, 뿌리까지 물들인 머리칼은 선명한 바이올렛을 띄었다. 자연스럽게 허벅지까지 내려왔다가, 묶음으로써 다시 어깨를 덮었으니. 높게 묶은 곱슬머리의 끝은 다시 물들여 옅은 핑크빛이었다. 옆머리를 넘기지 않고 그대로 늘어트렸고, 눈가를 덮을 길이였던 앞머리는 양쪽으로 넘긴 끝에 세 갈래로 나뉘었다. 머리를 풀기보단 묶는 것이 더 예쁘장했고, 옆머리로 인해 광대뼈가 강조되는 얼굴은 매끈했고, 갸름하면서도 뚜렷한 이목구비였다. 하얀 피부에 새빨갛게 칠한 입술이라, 꼭 인간이라기엔 여우를 마주하는 것 같잖아. 눈꼬리가 올라간 모양에 입술이 얇은 것이 누가 봐도 여우상이 확실했다. 색소가 옅은 다색 눈동자는 언제나 은은하고도 끈질긴 인상이었다.
꼭, 춤을 추다 온 아이처럼. 너는 언제나 올곧은 자태를 취했다. 원래도 키가 큰 몸이었으나 더욱 더 커 보이는 몸이었고, 살이 전혀 붙지 않은 몸이면서 이상하게도 잔근육만은 탄탄했고, 굴곡졌다. 아무리 생각해도 그 나잇대 소녀의 체형이 아닌 것 같았다. 하긴, 열여섯 먹은 소녀가 이렇게 발육이 좋을 리가 없지, 하지만 눈앞에 있는 건 사실이었고, 명확한 형태였다.
교복을 입은 적이 살면서 한 두번 있었을까, 아니, 어차피 뭘 입어도 또래로 보이지 않으니 상관없는 걸까. 이제는 아무래도 좋을 모습이었다. 너는 자유분방하고도 고고한 여우였으니, 그래. 그것만이 너를 요약할 수 있는 유일한 단어였다.

2. 성격

요망한, 능청스러운, 그러면서도 다정한.
하늘 아래 간사(奸邪)한 자가 있다면 아마 너를 뜻하는 말이겠지. 제 것이라면 애지중지 대했고, 남의 것이 있다면 자연스레 손길을 뻗었다. 마치 세상 모든 것이 네 것과 남의 것으로, 예쁜 언니와 그냥 남자애로 나뉜 것처럼, 너는 제 것에 대한 독점욕이 대단했다. 상냥하면서도 공허한 손길, 꼭 무언가가 결핍된 것만 같이. 너는 이성에게보다 동성에게 더 친절했고, 그들의 「우정」 을 갈구했다. 정말로, 이 세상에 사랑하는 사람이 꼭 그들만 있다는 것인 양. 절반만 섞인 경어가 이를 입증해 주었다. 때로는 따스하지만, 때로는 가차없는, 그것은 조용하고도 은밀하게 당신에게 다가왔다.
유난히도 레몬이 신 날이었다.

3. 기타

Before I Was
Feature
Religion

3.1. Theme

R A I N B O W
S P R A C H E

3.3. Relationship

채동아
연미래
네일 슈트글리히
김한별
유채리
야마다 리나
----
  • [1] 오너 성향은 ALL.
  • [2] 지금으로부터 6개월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