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R,AIRSS

장 메이

last modified: 2015-04-27 02:57:07 Contributors



1. 장 메이

"그러니까 흰색은 귀찮잖아요."

이름 : 장 메이

성별 : 여

나이 : 25

동물 : 백호

기숙사(구역) : 서-1동 전체

1.1. 외형-사람

날개뼈까지 기른 흰색 머리카락을 반묶음으로 묶고있다. 묶은 머리카락은 잘 땋아서 관리한다.
눈동자는 금색. 마치 호랑이를 연상시키는 금안이며, 실제로 그녀 자신의 눈을 백호의 눈으로 바꿔도 바꾼게 티가 잘 나지 않을정도.
키는 170 중후반대. 흰색 머리카락이 떨어지면 지저분해보인다며 항상 흰색이나 밝은계열 옷을 입는다. 바지를 고집하며, 치마는 거의 입지 않는다. 가끔 차이나드레스정도는 입는다.

1.2. 외형-동물

흰색 호랑이로 변한다. 줄무늬는 짙은 초콜릿색이며 목쪽에 갈기라고 하기에는 짧고, 그냥 털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긴 털들이 나있다.
털은 2중구조로 되어있어 춥지는 않지만 더위는 엄청 탄다.
1년에 두 번 털갈이를 하는데, 이 시기에는 백호의 모습으로만 있는다.

1.3. 능력

금속과 번개.

1.4. 특징

자신의 머리카락을 귀찮아한다. 흰색보다는 검은색을 좋아했는데 검은색 물건에 흰색 머리카락이 붙으면 나중에 떼기도 귀찮고 해서 흰색을 어거지로 선호하게 되었다.
그녀가 가지고 있는 모든 신발의 굽에는 철판이 덧대어져 있어서 공격과 방어에 유리하다.
붓글씨를 잘 써서 붓글씨를 쓸 일이 있으면 언제나 그녀에게 가장 먼저 부탁이 들어오곤 한다.
존댓말을 사용한다. 예전부터 그렇게 써서 입에 붙었다 한다.

1.5. 과거사

중국의 무도가 집안 출신.
아무도 모르게 변신하는게 잦아서 아무도 그녀가 아니마라는걸 모르고 있었는데, 어느날 다같이 찍은 가족사진에서 귀가 변한것이 나타나 백호라는걸 알게 되었다.
가족이 모두 무도가의 길을 걷고있어서 그런지 그녀 자신도 무술을 연마했으며, 덕분에 능력을 쓰지 않은 순수한 몸싸움만큼은 사방신중에서도 일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