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R,AIRSS

조창현

last modified: 2015-04-27 02:57:08 Contributors



1. 조창현

"넥타이는 꼭 목 조르는 것 같잖아."

이름 : 조창현

성별 : 남

나이 : 25

동물 : 청룡

기숙사(구역) : 동-가장 남쪽에 자리한, 다른 게르보다 2배정도 큰 푸른색 게르

1.1. 외형-사람

짙은 푸른색 머리카락이 목 위까지 올라오는 반곱슬머리, 눈꼬리가 살짝 올라간 다갈색 눈.
키는 대략 170정도. 캐쥬얼한 정장차림을 주로 하고 다닌다.
정장을 입어도 넥타이는 언제나 반쯤 푸르고 다녀서 길 가다가 많이 잃어먹었다. 앞으로도 잃어먹을 예정.
엄지손톱 두 개만한 푸른 구슬이 달려있는 목걸이를 옷 안쪽으로 숨겨서 걸고 있다.

1.2. 외형-동물

머리카락과 비슷한 색의 비늘을 가진 동양식 청룡.
짙은 다갈색 사슴뿔 두 개가 머리 양쪽에 달려있으며 한쪽 앞발에 푸른색 여의주를 쥐고 있다.
척추를 따라 꼬리 끝까지 이어진 갈기는 비늘보다 조금 더 옅은 푸른색. 꼬리 끝에 커튼의 술처럼 장식털이 달려있다.
입 주변에 메기수염처럼 긴 수염이 달려있다. 발톱과 같은 상아색이다.

1.3. 능력

나무와 바람. 다만, 여의주가 몸에서 떨어지면 능력 반감.

1.4. 특징

방학기간에는 집으로 돌아가고 싶었으나 이미 성인이고, 학원을 관리해야 하므로 가끔 휴가내어 며칠동안 만나는 것으로 애써 만족하는 중.
여의주의 윗부분에 금으로 만든 작은 고리를 덧씌워서 그 고리에 줄을 꿴 형태인 '여의주 목걸이'를 항상 목에서 빼지 않는다.
청룡 모습과 인간 모습의 말투가 다르다. 청룡 모습일때는 고풍스러운 말투, 인간 모습일때는 그냥 평범한 말투.

1.5. 과거사

태어날때부터 동물로 변해있던 케이스.
첫 돌을 맞을때까지는 용의 모습으로 지내다가 점차 사람의 모습으로 변했고, 졸업 직후 자립하기로 결정, 부모님의 품을 떠나 학원에서 지낸다.
가지고 있는 여의주는 태어나고 얼마 가지 않아 토해낸 것이며, 중요한 물건이라 생각한 부모님이 튼튼한 줄을 달아 목에 항상 걸어두었다.